선자장  김동식

한지와 대나무가 만나 맑은 바람을 일으키다.

합죽선合竹扇은 한국 전통부채의 한 종류로써, 대나무의 겉대를 얇게 깎아 서로 합하였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전주에서 만들어진 합죽선은 한국 최고의 것이라 여겨져 전주를 대표하는 전통 수공예 기술입니다. 합죽선의 수려한 곡선을 보고 있자면 김동식 선자장이 생각납니다. 그의 부채는 손에 쥐었을 때 한손에 꼭 알맞게 감겨와 장인의 정성을 내 안에 품고 있는 느낌이듭니다. Re:傳의 첫 번째 전시, 그의 손기술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합죽선을 준비했습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28호 선자장扇子匠 김동식입니다.